공지사항

게시판 상세
제목 [한국일보] 여름철 차량 내부 세균 득실… 핸들이 변기보다 26배 많아
작성자 대표관리자 (ip:)
  • 작성일 2015-12-16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89
평점 0점

여름철 차량 내부에서 화장실 변기보다 최대 26배나 많은 세균이 발견됐다.

24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교통안전공단이 지난 6월 한 달 간 자동차검사소 방문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내 세균

검사를 실시한 결과, 핸들커버에서 평균 5,300RLUs(Relative Light Unitㆍ물체의 청결도 검사단위)의 세균이 측정됐

다. 화장실 변기의 일반세균 측정치가 200RLUs인 것과 비교하면 26배나 높은 수치다.

발 매트와 송풍구에서도 각각 3,000RLUs, 70RLUs의 세균이 검출됐다. 관리를 제대로 한 차량과 그렇지 않은 차량

의 세균 검출량 차이도 6배나 됐다. 차량 실내가 세균의 온상인 셈이다.

이에 따라 국토부는 여름철 차량 관리를 위해 ▦운전자 및 동승자용 발 매트의 경우 장마철에 습기가 쌓이면 곰팡

이가 생기기 쉬우므로 수시로 건조시켜 줄 것 ▦에어컨 필터는 1년에 2번 점검 ▦와이퍼는 6~10개월 주기로 교환 ▦

타이어 공기압은 적정 수준보다 10% 더 주입 ▦브레이크 점검시 오일 내 수분 측정 등을 당부했다.

국토부 관계자는 "차량 내부는 기온이 높고 습기가 많아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만큼 여름철에는 더욱 꼼꼼한 관리

가 요구된다"며 "핸들커버 등 노출 부위의 경우 물티슈로만 닦아내도 세균 수치가 급감하는 만큼 관심을 갖고 관

리해야 한다"고 말했다.

교통안전공단은 25일부터 산하 자동차검사소에서 에어컨 작동요령 등을 안내하고, 25~27일에는 모든 검사소 방

문 차량에 대해 내부 소독 및 냄새 제거 서비스를 제공한다.



박관규기자 ace@hk.co.kr 
입력시간 : 2012.07.24 21:12:38
수정시간 : 2012.07.25 09:58:18
[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2-07-25 11:08:12 언론속의알파인에서 이동 됨]
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